저는 기계음이 많이 들어간 요즘 음악들을 거의 안 듣습니다.

그래서 알고있는 최신음악이 별로 없습니다. 어쩌다 재수 좋아 걸러낸 발라드 정도만 듣지요.

음악을 편식하지 말라는 말도 있지만... 재미없는 책을 억지로 읽는 기분이라서요. 도무지 요즘 음악에는 제 감성을 맞출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보통 지나간 발라드, 포크, 락, 락발라드, 뉴에이지를 많이 듣는 것 같네요. 어릴 때, 최신곡 모르는 아저씨들 촌스럽다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제가 그 모습이 되어가나 봅니다.


80~90년대 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저는 선선한 봄의 어느 밤, 강촌 자갈밭에 모닥불 피워 둘러앉아, 통기타 반주에 맞춰 순수와 꿈을 노래하는 낭만 청춘의 장면들이 떠오릅니다. 왜 나의 청춘에는 그런 낭만이 없었던 것 일까, 곧 서른을 앞둔 나를 더더욱 쓸쓸케하는 포크송 하나를 링크해봅니다.


이제 곧 봄이 오겠지만.. 

가을 우체국 앞에서 - 윤도현



사랑이 있는 풍경은 언제나 아름답다
하지만 아름다운 사랑이라고 해서 언제나 
행복하기만 한 것은 아니다 

그 사랑이 눈부실 정도로 아름다운만큼 
가슴시릴 정도로 슬픈 것일 수도 있다

사랑은 행복과 슬픔이라는 두 가지의 
얼굴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행복과 슬픔이 서로 다른 것은 아니다
때로는 너무나 행복해서 저절로 눈물이 흐를때도 있고 
때로는 슬픔 속에서 행복에 잠기는 순간도 있다

행복한 사랑과 슬픈 사랑
참으로 대조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그 둘이 하나일 수 있다는 것은 오직 
사랑만이 가질 수 있는 기적이다

행복하지만 슬픈 사랑,혹은 슬프지만 행복한 사랑이 
만들어 가는 풍경은 너무나 아름답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서로 사랑하면서 잠을 
이루지 못하는 불면의 밤을 보내는 것이다

사랑이란 내가 베푸는 만큼 돌려 받는 것이다 
깊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자기가 가진 모든것을 기꺼이 바치는 일이다

내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다 내 주었지만 
그 댓가로 아무것도 되돌려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고 해서 사랑을 원망하거나 후회할 수는 없다

진정한 사랑은 댓가를 바라지 않는다 
나는 사랑으로 완성되고 
사랑은 나로 인해 완성된다 

생텍쥐베리 - 사랑이 있는 풍경